관리 메뉴

뛴다! 한국성폭력상담소

[후기] 회원소모임 "페미니스트 아무말대잔치" 12월 모임 본문

시끌시끌 상담소/상담소 소모임 활동 후기

[후기] 회원소모임 "페미니스트 아무말대잔치" 12월 모임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성폭력상담소 2020. 12. 29. 11:51

2020년 12월 19일(목) 오후 7시부터 온라인 화상회의로 회원소모임 "페미니스트 아무말대잔치(이하 '페미말대잔치')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모임에는 총 4명이 참여하였는데, 올해 마지막 모임인 만큼 다같이 후기를 쓰기로 했습니다.

 

올해 마지막 ‘페미니스트 아무 말 대잔치’ 모임은 화상통화로 이뤄졌습니다. 익숙지 않은 방식에 어색하게 근황을 나누던 것도 잠시, 낙태죄 폐지 얘기로 금세 시끌시끌해졌습니다. 낙태죄 폐지와 관련해 활동가와 정당, 국회에서 있었던 일들에 대해 듣고, 그 과정에 생긴 궁금한 점들을 묻기도 하며 한참 얘기를 나눴습니다.

12월 22일에 있을 친족 성폭력 생존자 수기집 저자와의 낭독회에 대한 얘기도 나눴습니다. 함께 자신의 이야기를 남들에게 말하는 것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올해 코로나 때문에 미뤄진 말하기 대회에 대해 아쉬움도 얘기했습니다. 그러면서, 말하기 ‘대회’가 큰 모임이라는 뜻이나 어감 때문에 순위를 정하는 대회로 느껴져 이름을 바꾸면 좋겠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이외에도 자신이 최근 겪었던 일상 속 크고 작은 일들을 말하고, 그에 관해 함께 고민하며 자신만의 해결 방법을 말해보기도 했습니다. 다양한 주제가 계속 이어졌고, 밤새 이야기를 이어가고 싶은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누군가 무심코 던진 말로 신경의 날을 세우게 할까 경계하지 않아도 되는, 모임 안의 편안한 시간이 내년에도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 안정성

 

12월 올해 마지막 페미니스트 아무말대잔치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 퇴근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 자주 참석하기가 힘들었지만, 이번만큼은 스터디 카페에서 온라인으로라도 참석하여 서로의 안부와 우리들의 말을 나누고자 했다. 

그동안 살아온 내 이력은 여성주의와 전혀 상관없이 가부장제 아래 최고 약자로 길들여진 삶이었다. 

페미말대잔치라 해도 혹시라도 내 언어가 어떻게 들릴지, 말은 잘할 수 있을지 고민도 있었지만 막상 참여하고 나면 많은 생각과 새롭게 알게 되는 언어들이 있었기에 좋았다.


이번에도 함께 낙태죄 폐지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법률적인 정보도 얻었고 친족 성폭력 생존자의 수기 “아무도 알고 싶지 않은 이야기”가 어떻게 낭독회를 추진하게 되었는지 알게 되어 참여한 저자로서도 매우 고맙고 기뻤다. 상담소에서 처음 진행하는 낭독회인데 모든 일정이 다 예상치 못할 일들이었지만 왠지 잘되고 멋지게 마무리될 것 같다는 예지력도 상승했다(역시 하고 나니 상담소 활동가들의 진행력이 돋보였고 저자와 참여자의 공감대가 깊었던 시간이었다).


그리고 앞으로의 페미말대잔치의 비젼과 방향을 나누어 보면서 서로의 의견을 나누었다.


코로나로 인해 마감 시간이 촉박한 스터디 카페를 아쉽게 나왔지만, 내 마음은 점점 단단해졌음을 느꼈다. 발걸음은 오히려 가볍고 겨울밤처럼 깊어진 따뜻한 마음이 함께 남았다.


어쩌면 내가 늘 바라고, 바라왔던 나의 변화와 더불어 끊임없이 달라지고 넓어졌던 시간이라 말하고 싶다.


내년에도 더욱 많은 이야기가 넘치고 깊이도 더하길,

이 세상에 더 이상 페미니스트란 지칭조차 필요 없이 모두가 그러하길,

앞으로 아무 말만 해도 되는 자유가 매우 넘치길,

바라고 꿈꾸며 이 글을 쓴다.


- 푸른나비

 

이번 달 아무말대잔치는 줌으로 진행되었는데, 약 3시간을 마지막까지 남아서 도란도란 밀담(?)을 나누었습니다.

처음에는 줌이 약간 끊기는것같고 불편했는데 차츰 적응하니 이리 편할수가 없더군요. 

그래도 오프의 공간에서 대면하는 그날은 고대하고 있습니다^^

퇴근후 스터디룸에서 시간을 할애해주신분, 냥이를 보여주신분 등 각자의 공간에서 열띤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낙태죄 개정안과 공청회 소식 및 현재 입법 공백 상태에 대해서 전망을 예측해보기도 하고, 캐나다 사례도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근황토크때 생존자수기집 발간 배경과 책소개도 하고 유튜브 낭독회 소식도 들었습니다.

그밖에 내년 페미말대잔치 홍보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의견도 나누었으니 고정멤버 외 다양한 참여자들의 관심도 기대가 되네요


줌이 아닌 상담소에서 만나는 그날까지 건강 잘챙기고 연말 마무리 잘해봐요~^^

- 지은

 

2018년 1월부터 시작한 "페미니스트 아무말대잔치"가 어느새 3년을 꽉 채웠습니다. 같이 책을 읽는 것도 아니고, 같이 영화를 보는 것도 아니고, 그냥 모여서 대화만 하는 여성주의 수다모임이 과연 잘 운영될 수 있을까? 긴장했던 초창기가 문득 떠오릅니다. 지금까지 안정적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은 참여자들이 상담소에 애정을 가지고 꾸준히 함께해준 덕분입니다. 늘 감사합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각자 상황도 달라지고 거주지도 바뀌어 모두가 매번 모이지는 못하지만, 오픈채팅을 통해 종종 안부를 나누며 서로 보고 싶은 마음을 표현해주셔서 앞으로도 모임을 잘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듭니다. 모임이 오래되면서 신규 참여자가 적응하기 어려운 모임이 되는 것은 아닌가 걱정도 들었는데, 마치 항상 함께한 듯 잘 스며드는 신규 참여자들을 보면 다행스럽습니다. 반대로 한번 참여하셨다가 조용히 떠나시는 참여자가 있을 때는 진행자로서 더 배려해드리고 이야기를 들어드리지 못한 것은 아닌가 돌아보게 됩니다.

내년에는 회원소모임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해 더 많은 회원들과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사실 "누구나 참여 가능하니까 모임 당일에 sns로 참여 링크를 공유하면 어떨까?" 하는 의견도 나누었는데, 논의과 고민 끝에 내년부터 사전 홍보를 열심히 하고 신청자에게 연락을 잘 드리자고 정했습니다. 별도 신청 없이 무작위로 참여하게 될 경우 안전하고 편안한 모임 분위기를 해칠 수 있고, 너무 많은 인원이 참여하면 어떡하나 행복한 우려도 있었습니다. 참여 인원이 너무 많으면 누구나 충분히 고르게 소통하게 어려워서 한 회당 6~8명 정도 모이면 가장 적당한 것 같습니다.


2021년에는 또 어떤 분들과 만나게 될까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아마 상반기에는 주로 온라인 모임으로 진행될 텐데요, 오프라인 모임은 함께 호흡하는 느낌이 들어서 좋지만, 온라인 모임은 지역과 무관하게 회원분들과 만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페미니스트로서 나의 경험과 생각을 이야기나누고 싶은 분, 주변에 페미니즘 관련 대화를 나눌 친구나 지인이 없어 답답한 분, 더 많은 페미니스트를 알아가고 싶은 분, 페미니즘 관점으로 수다 떠는 것을 좋아하는 분, 2021년에는 여성주의 수다모임 "페미니스트 아무말대잔치"로 어서오세요! 


- 앎

 

아래 참여 안내에 따라 이메일로 참여 신청을 해주시면 담당자가 확인하여 연락을 드립니다. 

 

 페미니스트 아무 말 대잔치에 참여하고 싶다면?

올해 "페미니스트 아무 말 대잔치"는 월1회 여성주의 수다모임으로 매월 셋째 주 목요일에 진행하되, 부득이한 경우에는 사전 협의하여 다른 주 목요일로 일정을 조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회원 및 지지자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오니 관심 있는 분들은 아래 내용을 참고하셔서 신청해 주세요~

 

◆ 일정 : 매월 셋째 주 목요일 오후 7시(상담소 사정이 있을 경우 협의 하에 일정 변경)

◆ 장소 : 한국성폭력상담소

 문의 : 한국성폭력상담소 앎 (02-338-2890, ksvrc@sisters.or.kr)

◆ 신청방법 : 한국성폭력상담소 대표메일 ksvrc@sisters.or.kr 로 다음과 같이 참여 신청 이메일을 보내주세요!

 

제목 : [페미말대잔치] 회원소모임 참여 신청

내용 : 이름/별칭, 연락처, 참여 동기

 

담당 활동가 앎이 연락처 및 참여의사 확인 후 오픈카톡 링크를 보내 초대해드립니다! 원하시는 경우 오픈카톡 링크 들어오시기 전에 먼저 1회 시범 참여 하실 수 있는 찬스도 드려요~ 메일 보내주시면 1주일 이내로 전화 연락 및 이메일 답장 드립니다!

 

장난 치거나 시비 걸려고 들어오시는 분들이 있어서 오픈카톡 링크를 부득이 비공개로 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아래는 그동안 페미말대잔치를 홍보했던 웹자보들이에요. 관심 있고 궁금하셨던 분들께 참고가 되길 바랍니다.

 

 

<이 후기는 성문화운동팀 활동가 앎이 취합, 정리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