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날씨가 한풀 꺾여 따뜻한 봄이 된 4월

이번달도 따뜻한 작은말하기가 진행되었습니다.

참여자들의 후기입니다

 

 

오늘은 저번보다 더

말을 많이 했네요

혼란스러웠던 경험을 공감

받을 수 있는 장소에서 이야기

하니 후련하고 정리가 됩니다

오늘도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민지-

 

오늘 여러분들의 얘기를 들으면서

우리안의 치유하고 회복하려는

내면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를

확인하는 시간이었어요~

-에버그린-

 

1) 어색함

2) 떨림

3) 편안함

4) 필요성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여러모로 배운 점도 많고 공감되는 대화가

오갔던 것 같아요!

 

분노의 시간이

내게는 치유임을...

가해자들만

정확히 쏘는 분노를

장전했어요

-푸른나비-

 

오기 전에는 신체화 현상 때문에

갈까말까 걱정&고민했는데

역시 오길 잘했어요

에너지 얻고 갑니다.

-희나리-

 

처음 참여하게 되었는데

아무말 안하고 갈 줄 알았는데

말을 엄청 얘기하고 가네요.

소중한 자리였습니다.

 

말하고 싶어서 미치는 줄 알았다.

오늘 밤새도 부족하지만.

뭐든 말해서 일단 너무 좋다..

 

오늘 약간 우울한 기분이었는데

여기와서 조금이나마 풀고 갑니다.

한달 한번이 다음달까지

버틸 수 있는 에너지가 될 것

같습니다. 또 보아요~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성폭력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