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스트 아무말 대잔치 후기

 

 

모임일시: 2018329일 목요일 19(3차 모임)

참여인원: 총 7

 

한국사회에서 최고의 스펙이 남자가 된 현실

- 여성의 사회적 활동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고민해보다.

 

· 여성과 소수자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 개진이 가능했던 여자대학 졸업 후, 사회에 나와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이 많음을 새삼 느낀다는 의견

 

· ‘나와 또 다른 나를 만들어 사적인 영역과 공적인 영역의 (여성으로서) 자아인식을 분리시키지 않으면 일하기가 어렵다.

 

· 성공회대 대나무숲 게시판에 기고된 글 - 여성 교수의 비율이 낮은 이유에 대한 부끄러움을 가져야 한다.

 

· 초등교사의 높은 여성 비율이 과연 문제인가? 왜 교육계 전체의 여성 교수자들의 비율을 고려하지 않는가?

 

· 여성에게 최적화된 직업이라는 것이 있는 것일까?

 

 

<최근 뉴스로 본 페미니즘 동향>

 

1. 여성의 사회진출 고의적 방해 사례

· KB은행 - 남성 지원자 성적 부풀리기

· 넥센 - 여성운동 지지하는 여성 일러스트레이터 해고

 

2. 양성평등의 본질을 흐리고 조롱하는 출판물 기획 시도

· 90년대 김지훈 - 82년생 김지영에 대항 기획된 도서 클라우드 펀딩

 

 

· 어느 남성 취업자의 탄식, “여자보다 내가 못하다니.”

- 여성은 열등하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한 사고방식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 한국사회에서 최고의 스펙이 남자가 된 현실

비합리적인 저자세를 요구받는 사회초년생, 여성에 대한 기성세대의 편견을 과연 바꿀 수 있을까?


그래도 너는 착한 쿵쾅이구나.”

- 페미니즘과 관련한 비하 및 혐오표현에 대해 말하다.

  

· 동국대학교의 여성학 모임이름 쿵쾅이

- 일부 남성들이 비하의도로 만든 신조어를 긍정적으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역발상 작명 감각!

 

· ‘메갈이라는 단어를 기준으로 사상검증 당하는 불쾌함

 

· ‘메갈리아’, ‘워마드는 무엇인가?

- 각 집단들의 기원과 발전에 대한 정보를 공유

  

용어의 함정

 

· 급진적인 페미니즘 (Radical Feminism)

우리나라에서 'Radical'이라는 말이 오용되고 있다. Radical Feminism은 근본적인 문제를 건드리는 것이다.

 

· 더치페이와 평등의 개념

무조건 똑같아야 할까? 수입에 비례하거나 본인의 사정에 비해 낼 수 있을 만큼 내는 게 적절하지 않을까?

- 평등이라는 개념을 말 그대로 생각할 것이 아니라, 소득 대비 지불 가능한 비율’, 각각의 식사량, 관계의 양상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합리적인 더치페이에 가깝다는 결론

 

 

일상에서 맞닥뜨리는 여성대상화, 상품화의 사례들

- 미디어 속 여성들만 당하는 것이 아닙디다.

 

· 나이트 클럽의 여성 무료입장이 가지는 의미

· 식당 개업한 지인의 초대 말씀에 씁쓸했던 기억.

너 같은 예쁜 여자가 창가에 앉아 있어야 손님들이 많이 들어올 것 같다.”

 

 

Me, too 운동 인한 변화들


과거에 내가 입었던 피해를 말하지 않아서 다음 피해자가 더 심하게 당했다는 죄책감을 느낀 적이 있다.

나도 가해자이진 않았을지 성찰하는 기회를 가지기도 하였다.

 

<위 후기는 본 소모임 참여자 윤미중님께서 작성하였습니다.>


이 달의 페미니즘 실천 목표

 

매번 모임이 끝나기 전에서로 간단한 소감을 나누고 다음 모임까지 실천해보고 싶은 나만의 페미니즘 목표를 정하고 있습니다다음 모임에서는 각자 정했던 목표를 어떻게 실천했고(혹은 왜 실천 못 했고), 그 과정에서 어떤 생각과 느낌이 들었는지 이야기 나누기도 해요아래는 이번 모임에서 참여자들이 각자 정한 <이 달의 페미니즘 실천 목표>입니다.


"『미줄라』, 『코끼리 가면』,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중 2권 이상 읽고 오기"


"다른 페미니스트 모임 참여해서 이야깃거리 찾아 오기"


"생리컵 구매해서 사용 소감 나누기"


"영화 <소원> 보고 오기"


"성폭력·가정폭력 전문 상담원 교육 받으면서 공유하고 싶은 내용 가져 오기"


언급된 작품 목록 


※ 누적, 가나다순 정렬


언급된 작품은 주로 페미니즘 관련 추천 작품이거나 여성인권 및 여성에 대한 폭력을 다루고 있는 작품이지만, 

일부 작품은 페미니즘과 무관하거나 페미니스트로서 비추천하는 작품일 수 있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영화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2007)> 수오 마사유키 감독 ◀New

<더 헌트(2012)> 토마스 빈터베르그 감독 ◀New

<롤라 런(1998)> 톰 티크베어 감독 ◀New

<몬스터(2003)> 패티 젠킨스 감독 ◀New

<버라이어티 생존토크쇼(2009)> 조세영 감독 ◀New

<소원(2013)> 이준익 감독 ◀New

<피고인(1988)> 조나단 캐플란 감독



도서


『근본 없는 페미니즘』 김익명 외 7인 ◀New

『그럼에도, 페미니즘』 김보화 외 11인 ◀New

다른 시선』 엠마

막달레나용감한 여성들의 꿈 집결지』 엄상미

맨박스』 토니 포터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 벨 훅스◀New

『미줄라』 존 크라카우어 ◀New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넬레 노이하우스 ◀New

아담의 침묵』 래리 크랩돈 허드슨앨 앤드류스

악어 프로젝트』 토마 마티외

여왕을 찾아서』 박정아

용서의 나라』 토르디스 엘바톰 스트레인저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이갈리아의 딸들』 게르드 브란튼베르그 ◀New

『젠더와 사회』 이남희 외 14인 ◀New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

『축복받은 집』 줌파 라히리 ◀New

『코끼리 가면』 노유다 ◀New

코끼리는 아프다』 G. A. 브래드쇼

『페미니즘의 도전』 정희진 ◀New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New

 

<위 내용은 본 상담소 성문화운동팀 활동가 앎이 정리했습니다.>



다음 모임은 4월 23일 월요일 늦은 7시에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4월에는 목요일마다 행사 및 워크샵이 진행되어 부득이 요일을 옮겼습니다.)


참여를 원하시는 분들은 한국성폭력상담소 앎(02-338-2890, ksvrc@sisters.or.kr)로 문의주세요.


(메일 제목에 [페미말대잔치]라는 말머리를 달아 이름/별칭과 연락처를 적어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원활한 모임 진행을 위해 꼭 신청을 하고 와주세요. 4차 모임에서 만나요~!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