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전 10시, 서울지방변호사회관 5층 정의실에서 <그것은 ‘연출’이 아니라 ‘폭력’이다>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영화감독 김기덕사건 공동대책위원회>(총 149개 - 단체/기관 136개, 공동변호인단 등 개인 13명) 주최로 열린 이번 기자회견은 김기덕 감독의 배우에 대한 강요, 폭행, 모욕, 명예훼손 사건의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기대하고, 영화계의 잘못된 연출 관행을 바로잡아 모든 영화인의 인권이 보장되기는 바라는 마음으로 마련했습니다.



본 기자회견은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에서 주최하였고, 

정슬아(한국여성민우회 여성연예인인권지원센터)님의 사회로 진행되었습니다.


먼저 서혜진 변호사의 경과보고가 있었고

경과보고 보기 <클릭>


이어서 참가자 발언이 있었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발언문 전문 보기<클릭>


김민문정(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

발언문 전문 보기 <클릭>


안병호(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발언문 전문 보기 <클릭>


채윤희(여성영화인모임 대표),


박재승(찍는페미 대표),

발언문 전문 보기 <클릭>


이명숙(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 대표, 변호사),

발언문 전문 보기 <클릭>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발언문 전문 보기 <클릭>


총 7명이 발언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백재호(감독, 한국독립영화협회 운영위원), 김미순(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위은진(변호사, 민변 여성인권위원회 위원장)님이 함께 기자회견문을 낭독하였습니다. 


기자회견문 전문 보기 <클릭>


마지막으로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 후 기자회견을 마쳤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신고전화 운영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2017. 8. 8.부터 2017. 9. 7.까지 한 달 간 영화계 및 문화예술계 성폭력 등 인권침해 신고 전화를 아래 연락처로 받기로 하였으니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endif]-->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

TEL.    02-599-0222

FAX.    02-599-1215

E-MAIL.    kcwcr2017@gmail.com


<이 글은 본 상담소 활동가 앎이 작성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