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바야흐로 후원의 계절 7월!

원만큼 샤방샤방한 7월이 되기 전, 나눔의 미덕을 몸소 실천하고 7월을 맞이하여 6월에 후원이란 무엇인가를 미리 깨닫게 해주기 위해 서울시에서 한 장의 공문이 우리 상담소로 샤랄라하게 날아왔다. 헛! 이게 웬 가슴 떨리게 아름다운 나눔의 미덕인가!?  

NGO 활동가들을 위해 마련한 공연 나눔에 우리 상담소의 활동가들은 품위 있고 절도 있는 몸짓으로 공연신청공문을 다시 보냈다. 총 7명이 신청했지만, 각자 과로를 불러일으키는 활동들로 인해 2명은 갈 수 없는 미치도록 가슴 절절한 일이 벌어졌다. 하지만 센스 있는 사람들이 7명이란 신청했던 인원수를 다시 채웠기에 나눔의 미덕을 실천했던 곳의 의의를 샤방샤방하게 실천하며 신나는 공연을 볼 수 있었다.

그 공연을 보러 가는 길부터 끝나고 찍은 기념사진까지, 한국성폭력상담소에 관심 있으신 엄청 많은 분들을 위해 언어의 마술사가 룰루랄라 일 끝나고 집에 가듯이 깔끔한 사진과 친절한 언어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공연을 보기 위해 버스타러 가는 길~ 역동적인 사진을 연출하기 위해 일부러 이렇게 찍었습니다. 하하;;....(뭐지..이 어색한 웃음은..)

버스안에서 열심히 세상 구경중인 오매, 그리고 무엇인가를 응시중인 거북

버스에서 내려 드디어 종로2가

 

배고파 가는길에 떡순이와 함께 동행준비중 

너무 배고파서 그만..ㅋㅋ

 

공연은.. 환상적인 공연!! 스트레스를 확 날려주는 최고의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이 끝나고 멋진 배우들의 사인회. 초상권침해를 막고자 사진을 흐리게 찍었어요^^;;

마지막으로 점프의 기운을 받아 힘찬 액션~!

자~! 가는 거야~~ 성폭력없는 세상을 위해 가는거야~

 

저는 활동한지 이제 3주정도 된 푸르른 소나무 같은 희연입니다.^-^

신입활동가들 오리엔테이션 과정에서 반드시 읽어야 하는 책, 바로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기획한 ‘성폭력에 맞서다’라는 책을 입사하자마자 읽게 되었습니다.

그 책을 보며 “캬~ 진짜 죽기 전에 꼭 한번 봐야할 책~강추!”라는 생각에 앞서서 생각해 봤던 건 성폭력사건에 판례가 눈에 띌 만큼 큰 변화는 아니지만 차츰차츰 변화의 바람이 부는 것이었습니다. 지금도 문제 많은 판결이 아직도 많지만 그래도 예전에 비해 변화가 조금씩 보인다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판결의 변화가 조금씩 생기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운동가들의 지속적인 법 개정 및 반성폭력운동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부장적 사회 속에서 우리의 활동가들은 몇 십 년 동안 끊임없는 활동을 해왔고 절대 끝나지 않을 것 같았지만 변화는 조금씩 되고 있다는 것에 희망이 생깁니다.

 

그런데 이런 활동들, 어떻게 더 잘 할 수 있을까요?

한국성폭력상담소는 회원 분들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그동안의 만 원, 오천 원들이 한국성폭력상담소의 원동력이 되어 활동을 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원동력이 필요합니다. 우리 상담소의 원동력이신 분들, 고맙습니다.

후원의 계절이 돌아오고 있는 이 행복한 날씨에 시원한 냉수와 함께 점프공연 후기를 보고 원동력이 되고 싶으신 분들이 계시다면 주저 말고 함께 해요~

나눔받고 행복해진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그날을 위해 화이팅!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