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은 더 이상 은폐될 수 없다억울한 죽음 너머의 진실을 밝히길 촉구한다


고 장자연씨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하며



2009년 故 장자연씨는 자신의 죽음으로 그동안 여성연예인들에게 관행적으로 강요되었던 이른바 성접대를 세상에 알렸다장씨는 자신의 꿈을 위해 연예인이 되었지만온갖 술자리와 접대에 불려다니며 폭력을 당해오다 결국 유서에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故 장자연씨의 진실을 담은 유서가 공개되고많은 유력 인사들의 실명이 거론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결과는 참혹하기 그지없었다당시 경기 분당 경찰서는 4개월 동안의 수사 끝에 일명 장자연 문건에 거론됐거나 유족에 의해 고소당한 언론사와 금융사 대표 등 20여 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그러나 검찰은 소속사 전 대표 김 모씨를 고인에 대한 폭행협박전 매니저 유씨를 김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으며경찰이 강요죄 공범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드라마 PD, 금융회사 간부전직 언론인 등 나머지 피의자 12명은 모두 무혐의 처리했다기나긴 재판과정을 거쳐 검찰은 결국 가벼운 처벌로 사건을 마무리 해 전 국민의 공분을 샀다.


그러나 유족들이 낸 소송에서 서울고등법원 민사 10부는 故 장자연씨의 술자리 참석이 장씨의 자유로운 의사로만 이루어진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리고 유족에게 24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이로써 여전히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강요되는 여성연예인들의 술자리 참석’ 및 성접대에 대해 경종을 울렸다.


하지만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故 장자연 씨가 죽음을 통해 밝히고자 했던 연예계의 고질적인 문제를 둘러싼 진실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음을진실을 밝히기 위한 싸움은 이제부터 시작이다수사기관들은 그동안 억울한 죽음에 공감하고불성실한 수사를 성찰할 준비가 전혀 되어있지 않았다우리 모두는 지금부터라도 진실을 밝혀 그녀의 억울함을 풀어줄 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성착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성평등한 사회로 진일보해 나가야 한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故 장자연씨가 죽음으로 밝히고 벗어나고자 했던 연예계의 불법적인 성착취성접대 피해에 초점을 맞춰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대검은 재조사에 대한 결정을 더 이상 미루지 말아야 하며이번 재조사 과정에서는 어느 누구도 어떤 권력도 예외가 되어서는 안된다.


검찰이 무너진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우리는 요구한다故 장자연씨 사건을 검찰 과거사진상규명위에서 재수사해 여성연예인을 죽음으로 몰고 간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접대와 상납은 관행이 아닌 성착취이며 폭력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이번 진상규명을 통해 지금까지 관행처럼 이어져온 연예인 인권침해에 경종을 울리고 더 이상 권력층이 연예인의 꿈을 꾸는 수많은 여성들의 인권을 유린하지 못하는 새로운 문화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


2017년 12월 27


한국여성단체연합 7개 지부 28개 회원단체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회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기독여민회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여성회 대전여성단체연합 대전여민회 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여성단체연합 새움터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울산여성회 전북여성단체연합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젠더정치연구소 여..연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천안여성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연구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장애인연합 한국여신학자협의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한국한부모연합 함께하는주부모임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