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생존자를 위한 

<일상을 바꾸는 여성주의 자기방어훈련> 

사진으로 훑어보기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는 1990년대 초 상담소가 개소했을 때부터 여성들을 위한 호신술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강조해왔고,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청소녀를 위한 호신가이드를 제작하면서여성주의 자기방어훈련을 연구하고 보급하기 시작하여 꾸준하게 관련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으랏차차 청소녀를 위한 호신가이드> 

2006년 개정판 목차 둘러보기 및 구매하기 클릭




여성주의 자기방어훈련은,


잠재적 피해자로서 스스로의 몸을 '방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여성 폭력에 대한 사회·문화의 암묵적 동조와 승인에 대한 문제를 제기합니다. 왜 여성들이 외부의 부당한 공격에 대응하기 보다 그 순간 움츠려들 수밖에 없는지, 왜 내안의 힘과 용기를 꺼내기가 주저되는지를 사회구조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게 합니다. 자기방어훈련은 '기술'의 습득 뿐 아니라 근본적으로 역량을 강화하는 여성주의적 실천이기도 합니다.


이미경, "우리 안의 '힘'을 마주하고 드러내기" 『미녀, 야수에 맞서다(사회평론, 2016)』 발간사 중 발췌



올해는 성폭력피해생존자들을 위한 자기방어훈련 프로그램으로 준비하였습니다. 성폭력피해생존자 스스로 여성폭력·성차별 등 여성 문제에 대한 비판적 인식을 바탕으로, 성별 고정관념을 넘어서 자기 삶의 구체적 전망을 그릴 수 있도록 2개월(총 8회)동안 다양한 워크샵과 실습을 진행해보았는데요. 일상에서 실질적으로 경험하고 예감하는 (성)폭력의 순간에, ‘대응할 수 있다’는 감각과 목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전체 일정은 크게 마음을 다지는 [워크숍]과 마음과 몸을 함께 다지는 [실습]으로 구성하였습니다.



 

날짜/시간

진행 주제

1

6/12()

[워크숍두려움과 분노의 힘

2

6/19()

[실습긴장성부동화

          얼음되지 않기/쫄지 않기

3

6/26()

[워크숍그 말은 틀렸다

4

7/3()

영화보기

5

7/10()

[실습방법은 있다

6

7/17()

[실습생각에 달렸다

7

7/24()

[워크숍다른 경험의 조건

8

7/31()

 [수료식] 파이트백의 시작



그 중 [워크숍]과 영화관람 후 감상 나눔 시간의 활동들을 사진으로 살짝 엿볼까요?




제 1강 두려움과 분노의 힘





제 3강 그 말을 틀렸다




제 4강 함께 영화보기 <이너프>




제 7강 다른 경험의 조건







다음 편에는 워크숍과 실습에 함께한 참가자들의 생생한 후기가 이어집니다~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