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유리입니다.
 
4월 17일(토), '우리들의 쨍,한 순간'이라는 행사명을 가지고 
일일호프를 여의도 비어리더(유화증권 지하1층)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상담소에서 안내했던,
지하철 3번 출구가 폐쇄되고,
유화증권 주변에 공사를 하는 관계로
행사장을 찾기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회원님들과 시민분들이 반성폭력에 관심을 가지고
상담소 일일호프에 참석하여 주셨어요.
 
 
가족들과 함께 오시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물론, 친구분들과 오시는 분들도 일일호프의 자리를 빛내주셨습니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자리를 환하게 밝혀주시어,
상담소 활동가들도 즐겁게 일일호프를 진행하고
마무리 지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고
또한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자리였던 것 같습니다.
 
약속이 많은 토요일임에도
상담소 일일호프에 참석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회원님, 시민여러분, 저희 일일호프에 참석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밖에도
자원봉사자분들께서 정말 내 일 처럼,
일일호프의 일을 도와주셔서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너무 바빠 쉬지도 못하셨을텐데요,
자원봉사자님들이 없었으면
상담소의 일일호프는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을 거예요!
고맙습니다!
 
저희 상담소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지지와 사랑을 먹고 사는 것 같습니다.
 
상담소의 활동가들은 많은 분들의 사랑에 감동하며
다시 한 번 화이팅! 해 봅니다!
 
"아자! 아자! 반성폭력을 향해! 화이팅!"
 
 
 
**  "지현, 슬기, 떠비, 유석, 경아, 가온, 영경, 민주, 수연, 회천, 지영, 달가루,
     꽃내, 덕현, 기영,  이채, 레이, 윤티, 날토, 민영, 유경, 진우, 미르, 
     하나, 성지, 성아, 준, 주영, 어스, 활동가들의 짝꿍 3분" 
그 외에 많은 분들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트랙백 주소 : http://stoprape.or.kr/trackback/157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맘썰렁 2010/04/19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함께 해주신 자원활동가님들!! 그대들이 없었다면 기금마련은 미션임파서블!!
    언제한번 사무실에 발걸음해 주세요. 뜨거운 점심밥 같이 나눕시다.

  2. 마도 2010/04/19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날 자원활동가 분들 얼마나 수고가 많으셨던지요! 끝까지 함께 해주신 분들, 중간에 돌아가야 해서 뒷풀이도 제대로 못 하신 분들('중간'이래봤자 늦은 밤이었어라ㅠ_ㅠ), 놀러오셨다가 선뜻 팔 걷어부치고 자원활동 해주셨던 분들, 모두모두 감사한 마음입니다! 정말이지 언제 오셔서 함께 점심 먹어요! 진심으로 환영환영합니닷!(참여기획팀 유리 활동가에게 연락을?)
    행사 기획단으로 상담소와 인연을 맺게 되고, 한해보내기에 참석해 회원분들 모습에 감동하여 회원 가입을 하게 되고, 상담소와 활동가들의 뜨거운 모습에 상근활동에 지원한 저는, 항상 상담소의 이런 장면 장면에 감동하고는 해요 :)
    이번 호프 또한 회원 분들, 함께 오신 많은 분들, 자원활동가 분들 모두 진심으로 상담소 호프를 즐거워하시는 모습이었어서 다시 감동! 정말이지 상담소에서 활동하게 되어서 햄볶아요~ :D

  3. 꼼이 2010/04/19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지못해서 좀 아쉬웠지만 그래도 대박났을꺼라 생각해요
    많은분들의 얼굴이 선합니다..^^
    그리고 전화해준 어진도 고맙구요..^^
    조만간에 뵈용^^

    • 어진 2010/04/20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게 전화 받아준 꼼이 내가 더 고마워요~
      보고싶었는데, 이번엔 보지 못했네요.
      제가 한번 뜰께요-^^
      정말 고마워요!

  4. 어진 2010/04/20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일호프. 요즘도 호프를 하냐? 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겠지만, 그 고전적인 호프가 그리워 상담소 일일호프를 방문하는 분도 있습니다. 뭔가 조금 떨어지면서도 정겹고 촌스러운 분위기! 매번 상담소 호프때가 되어서 전화를 돌리는 마음이 무겁지만 그래도 이렇게라도 서로 안부를 묻고, 인사를 나눌 수 있으니 진심으로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평소 서로 사는 것이 바쁘기에 미안한 마음으로 전화하는 활동가를 먼저 다독여 주고, 반갑게 인사 해주고, 또 흥쾌히 후원하셨던 회원님과 이제 회원이 되실 많은 분들! 그래서 호프를 하는 동안 기쁘고 즐거웠습니다! 진심으로!

    김난형, 시바, 달가루, 꽃내, 아오리, 이산, 뚝, 노경란, 피오나, 가을, 샨티, 칼리, 미소, 보듬이, 혜나, 행복, 파이, 윤숙, 혜경, 소연, 장하진, 덕화, 상미, 경애, 꼼이, 윤정, 민초, 성옥, 주희, 정윤, 토리, 닉스, 선영, 소희, 현음, 원수, 필종, 주형, 선호, 정기, 길석, 인숙, 사자, 상민, 미정, 성숙, 선옥, 숙희, 슬기, 정봉 회원님! 김미랑, 박애선, 조용범, 조중신, 김미영, 김현수, 김의창, 김재련, 백현, 원민경, 장윤정, 조인섭, 천정환, 최윤수 회원님!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

    일일호프에 오시지 못했지만 후원으로, 또 직접 오셔서 후원과 관심과 애정을 나누어 주셨던 모든 분들, 앞으로 상담소의 활동에 소중하게 쓰겠습니다!

  5. 버트 2010/04/20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꼭 가서 맥주 한 잔 하려고 했는데 아쉽게되었습니다.
    다음엔 꼭 가봐야지! 불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