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 A의 결혼식을 다녀왔다. A는 내가 성폭력피해자보호시설인 <열림터>에서 처음 활동을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만나게 되었다. 그때 A는 중학생이었고, 지금도 그때처럼 더음더음 언제나 어색한 미소를 지으며 나에게 장난을 건다. “쌤이 뭐 이래요. 이것도 못해요?!” 하면서 나의 여러 실수들을 타박하기도 했다. A는 화끈하게 대답하는 법은 잘 없었지만, 그렇다고 싫은 일을 억지로 하지도 않았다. 아니 억지로 하지 못했다. 그래서 나는 다소 안심이 되었다. 조금 시간이 들더라도 A는 원하는 것을 꼭 선택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A는 열림터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고 퇴소를 하게 되었다.

A가 퇴소를 한 이후에도 종종 연락을 하곤 했었다. A는 아버지가 성폭력 가해자이다. A는 아버지를 피해 쉼터로 왔지만, 쉼터 퇴소 이후 다시 아버지가 있는 집으로 돌아갔다. 아버지는 A가 쉼터에 있는 동안 형을 살고 나왔고, 이후 좋은 아버지가 되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 좋은 아버지이지는 않았다.

사실 나는 A의 결혼식장을 가기까지 내심 많은 생각을 했었다. 가해자인 아버지가 같이 올까? 남편에게 아버지를 무어라 이야기 했을까? 남편에게 성폭력 피해사실을 이야기 했을까? 혹시 했다면 남편은 어떻게 반응했을까? 남편에게 꼭 이야기 하지 않아도 되는데 혹 하지 않았다고 혼자 고민하고 있지는 않을까? 당연히 남편과 동시 입장을 하겠지? 혹시 아버지랍시고 자신이 같이 입장 하겠다고 하지는 않았을까? 생각해보니 이런 질문은 A와 같이 아버지를 가해자로 둔 친구들이 결혼을 앞두고 푸념처럼 했던 고민들이었다. 그 고민, 생각들을 나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나는 A의 아버지를 결혼식장에서 처음 보았다. 사람 좋은 웃음을 하고, 여느 아버지와 다름  없는 모습으로 A의 등을 토닥여 주었다. 딸을 결혼시키는 아버지의 이유도 없고, 알 수도 없는 늠름함도 있었고, 아쉬움도 있는 모습이었다. A와 손을 잡고 식장에 들어서서 사위에게 딸의 손을 건네며, 귓속말로 당부의 이야기를 하는 그의 입술을 난 뚫어져라 쳐다보았다. 그는 무슨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인가?

나는 A가 충분히 고민하고 선택했으리라 믿는다. A는 싫은 일을 억지로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단 몇 분의 결혼식을 어떻게 하든 그게 무슨 상관이 있을까 싶기고 하다. 이해심 없는 가해자를 일일이 설득하고 싸우면서 지리한 일을 만들고 싶지 않았을 그 마음도 짐작이 갔다. 하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 건 내 마음이다.

A가 정말 결혼식에 아버지를 초대하고 싶었을까? 정말 그러고 싶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결혼식이라는 것이 결국 남에게 ‘평범한 남과 같음’을 보여주는 의식인지라 아버지를 뺄 수 없는 마음을 짐작할 뿐이다. A는 평소 평범함을 바랬다. 그 평범함이 결혼식의 사진 한 컷으로 남았다. 나는 그 가장된 평범함에 얽힌 슬픔과 연민에 목 안이 쓰렸다.

-이어진 활동가-

*본 삽화는 봉봉 님이 재능 기부해 주셨습니다*

Posted by 한국성폭력상담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덧버선 2010.11.16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씨가 선택한 평범함이 안타깝고 슬프네요. ㅠ

  2. 고장난회전목마 2010.11.16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가족이잖니..' 라는 삽화가 정말 섬뜩하네요.

  3. 막걸리 2010.11.16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라서 못하는 일들이 있지요. 저도 그랬어요. 그땐 정말 몰랐답니다. 그래서 못하는 일들이있어요.
    동반입장이나 이런거.. 정말 모를 수 도 있죠. 이래서 주위에 생각있는 언니들이 필요합니다^^

  4. 달아달아밝은달아 2010.11.16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식은 거지 같아도 결혼은 정말 행복하시길 바래요. A님.

  5. 크리넥스 2010.11.16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반 입장했는데. 실은 뭐 그리 비범한 일이 아니거든요. 그때 그 신부가 누구랑 입장했는지 지나고 나면 아무도 기억하지도 않아요. 그러니 내 맘 편한게제일이죠. 용서 하는 것도, 잊어주는 것도 내 마음이 저절로 원할 때 그렇게 저절로 될 때 하시면 좋겠어요.

  6. 평택시민 2010.11.16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어진 활동가님 제목이요. 아빠가 딸한테 편지 쓴 건줄 알았어요.ㅋㅋㅋㅋ 흥미 진진했는데 제목이랑은 좀 다르네요. 그래도 재밌었어요. ㅋㅋㅋㅋ

  7. 마도 2010.11.16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문장 즈음을 읽어내려가는데 저도 목구멍 안쪽이 아프네요.

  8. 절세미녀 2010.11.16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심코 글을 읽다 여러가지 생각들이 다시 한번 글을 읽게 만드네요. 그리 길지 않은 인생을 살았지만 A씨가 바라는 그 "평범한 남과 같음" 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기에 가슴 한쪽이 너무나 아려옵니다.
    그리고 진심으로 A씨가 지금부터 라도 지극히 평범한 날들을 살아가길 아주 간절히 바래봅니다.

  9. 다섯숟가락 2010.11.16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친구들의 친구인 활동가 들을 응원 합니다

  10. 헐소름 2011.01.30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소름돋네요 차라리 오지를말지

  11. 아오... 2011.08.21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새끼들. 귀신은 뭐하나 저런새끼 안잡아가고.

    A님!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사셔요.

  12. 또리 2011.08.25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말입니다. 귀신님들 뭐하시나요 정말... 참.

  13. C양 2011.12.17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결혼식 안 할거에요.

    남들과 같음을 보여주기 위해서
    나한테 그렇게 한 놈한테 가서 고개 숙일 순 없어요.

    결혼식 못 하는 여자랑 결혼할 남자는 잘 없죠. 적어도 단 몇분의 식에서만이라도 '평범함'을 연출해줄 수는 있어야 하니까. 자신의 부모를 위해서. 아주 드물겠죠.
    그리고 그 드문 남자들 중 하나와 내가 사랑에 빠지게 되는 확률 자체도 힘들고.
    그걸 받아 줄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남자를 선택하고 싶지도 않고.
    난 그래서 그 희박한 가능성을 남겨 놓고는 있지만, 결혼하지 않을 생각이에요. 기본적으로.

    내 아버지는 자신이 성폭력 가해자라느니 하는 생각은 하지도 않아요.
    왜냐면 삽입을 안했으니까. 안할걸요 아마. 정당하게 두들겨 팼을 뿐이니까. 부모로서.

    백만번을 다시 생각해봐도 한국 사회의 규준을 맞추기 위한 단 몇분의 허례허식을 위해서 A님처럼 그 사람한테 고개 숙일 수는 없어요. 그 자식이 그것 봐라며 떳떳하게 부모노릇 하는 꼴을 볼 순 없어요.
    내 남자를 소개시키고 싶지도 않고, 이대로 영원히 안 보고 살길 원해요. 내 삶에서 그와의 계산은 끝났어요.

    거기서 벗어날 수는 없지만 그 상처에 휘말려서 살고 있지도 않고, 원한에 차서 이러는 것도 아니에요.
    용서할 수 없는 것도 아니에요.

    그 사람이 와서 용서를 빈다면 용서해 줄 수 있어요. 사실, 용서했어요 마음 속으로는 이미.

    하지만 결혼하겠답시고 내 남자를 데리고 가서 인사랍시고 고개 숙이면서 화해를 내 쪽에서 요청할 수는 없어요.
    내가 그 사람앞에 고개를 숙이고 결혼식에 와달라며, 그동안의 불효를 용서해달라고 할 수는 없잖아요?

    결혼 못 하면 결혼 안 할 거에요.



티스토리 툴바